한화 이글스, 6년 만에 새로운 마스코트 제작 공개

[사진=한화 이글스 제공]

한화 이글스가 새로운 캐릭터를 공개했습니다.

한화는 30일 “신규 마스코트 ‘후디(HOODI)’를 론칭해 차별화를 둔 캐릭터를 선보여 MZ세대와의 소통을 강화할 계획이다”고 밝혔습니다.

‘후디’는 우주에서 온 두 얼굴을 가진 다혈질 로봇이라는 콘셉트로 한화이글스 인기 마스코트 ‘수리’ 공개 이후 6년 만에 선보이는 신규 마스코트입니다. 2222년 우주를 표류하던 야구팬 ‘후디’가 버튼을 잘못 눌러 블랙홀에 빠지게 돼, 2022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 떨어져 ‘수리’와 만나며 다양한 경험을 하며 성장해나가는 스토리를 갖고 있습니다.

‘후디’의 캐릭터는 후드티를 쓰고 벗음에 따라 온오프 모드로 바뀌는 특징이 있습니다. 온모드(ON-mode)에서는 화가 많고 짜증을 부리는 악동의 모습을 가졌고, 오프모드(OFF-mode)에는 소심하고 순박한 후디의 숨겨진 모습을 만나볼 수 있습니다.

신규 마스코트 후디는 6월 1일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리는 NC다이노스와의 홈 경기에서 ‘후디데이’ 이벤트를 통해 팬들과 첫 만남을 가질 계획입니다.

이날 행사에는 후디의 인형탈과 굿즈들이 공개되며 후디의 시구 이벤트와 함께 3000개의 후디 부채가 증정돼, 부채를 활용한 카드섹션 응원타임을 갖습니다. 또 구장 관람객이 쉽게 찾을 수 있는 내외부 공간에 3m크기의 대형 풍선 후디 조형물을 설치해 SNS 인증 이벤트도 진행합니다.

한화는 최근 기존캐릭터(위니,비니,수리) 리뉴얼과 더불어 신규 캐릭터 후디의 합류까지 차별화 된 스토리가 가능해진 만큼 캐릭터를 활용한 카카오톡 이모티콘 출시와, 인스타그램 웹툰 연재 등을 준비 중입니다. 앞으로도 마스코트 IP사업을 다각화해 MZ 세대와 다양한 컨텐츠로 소통할 계획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