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구자욱·kt 장성우 부상 소식

[사진=각 구단 제공]

각 팀 감독들이 경기 전 부상 선수들의 몸 상태에 대해 전했습니다.

삼성 허삼영 감독은 오늘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된 구자욱의 몸 상태에 대해 “왼쪽 햄스트링을 다쳤다. 계속 안고 있었던 부상이다. 어제 경기 후 트레이닝 파트에서 테스트를 해봤는데, 더 안좋아질 수도 있다는 판단에 휴식을 주기로 했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kt 장성우 역시 당분간 경기에 나서기 어려울 전망입니다. kt 이강철 감독은 경기에 앞서 “장성우가 어제 최정의 파울 타구에 손가락을 맞으며 통증이 생겼고, 많이 부어 올라 4~5일은 나오기 어려울 것 같다”고 전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