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셜 유니폼 착용’ KIA, 21일 ‘람사르데이’개최

[사진=KIA 타이거즈 제공]

KIA 타이거즈가 21일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리는 롯데전에서 ‘람사르 데이’를 개최합니다.

이번 ‘람사르 데이’는 KIA 구단과 동아시아 람사르 지역센터(이하 람사르 센터)가 함께 습지 보전에 관한 국제 협약인 ‘람사르 협약(Ramsar Convention)’과 습지 보전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특히국내 최초로 프로야구단과 환경분야 국제기구가 함께 펼치는 환경 캠페인 데이로,지난 2017년 시작된 뒤 올 해로 6회째를 맞았습니다.

람사르센터는 이날 관객들에게 돗자리와 배지 등을 나눠주고, 국내 첫 도심 국가습지인 광주 광산구 ‘황룡강 장록습지’ 보전에 대한 다양한 홍보 활동을 펼칠 예정입니다.

이날 시구는 유연철 전 외교부 기후변화대사가 합니다.

선수단은 청록색으로 특별 제작한 ‘람사르 유니폼’을 입고 경기에 나설 예정입니다.올시즌 람사르 유니폼 전면에는 습지에 서식하는 수달의 이미지가 수놓아집니다. 유니폼 뒤 배번 아래엔 ‘I♡Wetlands’ 문구가 새겨집니다. 선수단 모자의 ‘T’로고 역시 청록색입니다.

KIA는 이날 선수들이 착용했던 유니폼을모바일 경매에 부쳐, 수익금 전액을 환경단체에 기부할 예정입니다.

한편 동아시아람사르지역센터는 2008년 한국에서 열린 제10차 람사르협약 당사국 총회 개최를 계기로 설립된 전 세계 4개의 람사르지역센터 중 한 곳으로, 전남 순천시 순천만국가정원 안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