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아웃 실종설에 대한 해명과 유감을 표한 수베로 감독

[사진=SBS 스포츠 중계화면]

한화 수베로 감독이 지난 19일 경기에서 8회초 덕아웃을 잠시 비운 상황에 대한 상황설명과 이 장면을 비판한 해설위원에 대해 유감을 표했습니다.

수베로 감독은 19일 상황에 대해 “선수 1명과 급하게 대화를 할 상황이 있었다. 뒤에 나가서 이야기를 나눴다. 클레멘스 수석코치에게 ‘만약 이런 상황이 나오면 어떻게 해야 한다’고 미리 이야기해 놨다”라고 밝혔습니다.

수베로 감독이 경기 중 자리를 비운 상황에 대해 경기를 맡은 SBS 스포츠 이순철 위원은 “최하위에 빠져 있는 팀의 감독이 너무 느슨하게 경기 운영을 하고 있고, 이해를 할 수가 없다. 감독이 경기 중 더그아웃을 떠나는건 직무유기라고 생각한다”고 수베로 감독을 비판했습니다.

이에 대해 수베로 감독은 “(이 위원을 직접적으로 지목하지 않았지만)한 사람의 어림짐작으로 의견이 사실인 것처럼 이야기가 됐다. 좋지 않은 파장을 일으킬 수 있다. 모든 의견은 존중한다. 그러나 말에는 힘이 있고 책임이 따른다. 사실인 것처럼 이야기한 것은 유감이다”라고 말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