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前 현대 투수’ 미키 캘러웨이, 지난 수년간 5명의 여기자들에게 성추행 파문

[사진=MLB.com]

한국에서 뛴 적이 있는 켈러웨이가 성희롱 혐의로 고소당했습니다.

미국 매체 ‘디 어슬레틱’은 2일(한국시간) “스포츠계에 종사하는 여성 5명이 캘러웨이 코치를 고소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캘러웨이 코치는 5년 이상 부적절한 행위를 했다”고 전했습니다.

이 매체는 “캘러웨이가 피해자 5명 중 3명에게 부적절한 사진을 보냈다. 이 중 1명에게는 누드 사진을 요구했으며 또 다른 1명에게는 술자리를 함께하면 뉴욕 메츠에 관한 정보를 제공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인터뷰 중인 리포터에게 “위협적으로 신체를 가까이 들이댔다”고 전했습니다.

피해자 중 한명은 “캘러웨이 코치가 인터뷰할 때 하체를 내 얼굴 쪽으로 들이밀었다. 그리고 그가 그런 나쁜 버릇이 있다는 이야기는 이미 알고 있는 상태였다”고 전했습니다.

이러한 파문이 일자 캘러웨이 코치는 “성급하게 그 문제에 답하기 보다는 구체적으로 답변할 기회를 원한다. 나는 합의된 상황에서 행동했다. 내 아내도 그들의 주장에 대해 알고 있다”며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캘러웨이 코치의 소속 구단인 LA 에인절스 구단은 “캘러웨이 코치의 행위는 우리 구단의 가치와 정책에 위배된다. 사무국과 협력해 철저하게 조사할 것이다”고 밝혔습니다.

원문을 보시려면 링크를 클릭해주세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