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4위전’ U-18 야구월드컵 한일전 결과

[사진=WBSC 제공]

대표팀이 4위로 대회를 마감했습니다.

최재호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청소년야구대표팀은 19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에드 스미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제 30회 U-18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 동메달 결정전에서 2:6으로 패배했습니다.

대표팀은 슈퍼라운드 4승 1패로 미국, 대만과 동률이었지만 TQB(Team’s Quality Balance)에서 밀려 결승 진출이 아깝게 좌절됐습니다.

선발 황준서가 1회 1사 후 3연속 안타를 맞고 선취점을 허용한 뒤 곧바로 사이드암 김정운으로 교체됐습니다. 그러나 김정운도 2회 안타 2개를 허용하며 1사 1,3루 위기에 몰렸고 최재호 감독은 ‘4연투’ 김서현을 마운드에 올렸습니다.

그러나 ‘4연투’ 김서현도 연속 볼넷으로 밀어내기로 점수를 허용했고 마쓰오 시온에게 좌중간 2타점 적시타도 허용했습니다. 결국 아웃카운트 하나 못잡고 1피안타 3볼넷 3실점을 허용한 뒤 강판됐습니다.

김서현의 뒤를 이어 마운드에 오른 윤영철은 와타베 카이에게 좌전 적시타를 맞았지만 6회까지 실점 없이 4.2이닝 4피안타 무사사구 6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습니다. 대표팀은 4회 김동헌의 좌월 투런 홈런으로 추격에 나섰지만 경기를 뒤집진 못했습니다.

한편, 3~4위전 앞서 열린 결승전에서 미국이 대만에 5:1로 승리하며 대회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대한민국 대표팀은 2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할 예정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