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의혹’ 두산 이영하, 첫 공판 참석

[사진=두산 베어스 제공]

고교시절 학교 폭력 가해 혐의로 LG 김대현과 함께 불구속 기소된 두산 이영하가 첫 번째 공판에 참석했습니다.

이영하는 “재판 과정에서 소명 하겠다”고 짧게 말했습니다. 혐의를 부인 하는가 라는 질문에도 “그 부분에 대해서도 재판 과정에서 밝히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영하의 법률대리인은 선수협 사무총장 출신인 김선웅 변오하가 맡았습니다.

김 변호사는 “고교 재학 중 벌어진 일이라 공소 시효가 얼마 남지 않았따, 공소 시효 때문에 기소가 빨리 진행된 것 같다”며 “재판에서 충분히 소면하고자 한다”고 말했습니다.

선린인터넷고 야구부 후배라고 밝힌 A씨는 지난해 2월 인터넷 커뮤니티에 이영하와 김대현(LG 트윈스)에게 고교 시절 학교 폭력에 가담했다고 폭로했고, 시사 고발 프로그램에도 나와 고교 시절 괴롭힘을 당했다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영하와 김대현은 혐의를 강력 부인 했지만, A씨는 최근 스포츠윤리센터에 이들을 신고했고 스포츠윤리센터는 이영하와 김대현을 상대로 사정 정취를 한 뒤 경찰에 정식 수사를 의뢰했고 결국 재판까지 이어졌습니다.

이영하·김대현 통산 성적

[기록=STATIZ.co.kr]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