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워싱턴 타격 코치 거제 캠프 합류

[사진=한화 이글스 제공]

한화 이글스 조니 워싱턴 신임 타격코치가 자가격리를 마치고 스프링캠프를 진행 중인 선수단에 합류했습니다.

한화 구단은 11일 “워싱턴 코치가 10일 격리를 마치고 곧바로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를 잠깐 들른 뒤 오늘 경남 거제 하청스포츠타운에서 진행 중인 팀 전지 훈련에 합류했다”고 밝혔습니다.

다음은 워싱턴 코치와 일문일답.

-자가격리 해제 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 갔다고 들었다. 라커룸 등 본 소감은.
라커룸에 이름이 새겨진 유니폼이 걸려 있었는데, 집에 온 기분이었다. 시설도 훌륭하고 얼른 경기장에서 경기를 하고 싶은 기분이었다.

-거제도 숙소와 야구장은 어떤지.
아주 훌륭하다고 생각한다. 정말 훌륭하게 준비하셨고 이렇게 훈련을 할 수 있어서 기쁘다.

-오늘 첫 훈련은 어디에 주안점을 두고 진행했나.
선수와의 관계를 만들고, 선수들을 빨리 파악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기존 훈련 지도해준 김남형 코치와는 어떤 소통을 했나.
김남형 코치가 정말 잘해줬다. 특히 캠프의 계획부터 모든 부분에서 준비를 잘해줬다. 이번 시즌, 그에게 많은 걸 의지하려고 한다. 선수들을 잘 알고 있고, 정보가 많기에 많은 도움을 받고 있다. 선수들에 관해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첫 훈련 선수들에 대한 전체적인 느낌이나 분위기를 어떻게 느꼈나.
좋은 분위기가 인상적이었다. 집중력도 좋고 에너지 넘치고 정말 즐거운 첫번째 훈련이었다.

-이제 대전으로 다시 이동해 본격적인 훈련이 진행될 예정인데 어떤 계획인가.
계획은 변경하지 않고, 지금까지 해온 과정을 이어갈 예정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